CD thinks that the content is "touching material"

너무 쉽게 콘텐츠를 말하지 않겠다.

Not going to tell you the content too easily.

무수히 쏟아지고 있는, 그러나 감동을 주지 못하는 콘텐츠.

Content that is pouring in countless numbers but does not impress.

콘텐츠는 경험해 보지 않으면 그 가치를 알 수 없다.

Cannot know the value of content unless you experience it.

유용성이나 편리성의 문제가 아니다.

Not a matter of usability or convenience


(주) 시디는 콘텐츠는 “감동재”라고 생각한다.

CD Co., Ltd. thinks that content is “Emotional Material”.

 

콘텐츠를 구매한 소비자는 그 콘텐츠가 주는 감동에 의해서 가치를 평가한다.

Consumers who purchase content evaluate the value based on the emotion the content gives.

 

콘텐츠는 효율성과 속도를 지향하기보다는 재미와 의미, 감동에 근거하기 때문이다.

Because content is based on fun, meaning, and emotion rather than efficiency and speed.

(주) 시디는 창작자가 자유롭게 표현할 수있는 문화 토양을 꾸준히 조성하는 것이 가장 빠른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CD Co., Ltd. think the fastest way is to steadily cultivate cultural soil where creators can express freely.

(주) 시디는 다음 세대까지 생각하는 감동 있는 콘텐츠를 만들겠다.

CD Co., Ltd. will create inspiring content that can be thought of by the next generation. 

출판1 사본.jpg

54-3, Bongeunsa-ro 105-gil, Gangnam-gu,Seoul, Korea  T:82.2.792.3401 F:82.2.792.3402  

 CD Co., 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