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ther there is a story is the criterion of luxury

럭셔리를 다시 생각해야 할 때다.

해외 명품브랜드만을 고집해온 기존의 편집숍은 VIP나 셀럽을 위한 비밀스럽고 폐쇄적인

이미지가 강하다.

무조건 가격이 비싸다고 럭셔리가 될 수는 없다.

(주)시디 는  “이야깃거리가 있느냐 하는 것이 럭셔리의 판단 기준”이라고 생각한다.

풍요로운 삶과 다채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위해 접근성이 뛰어난 고감도  편집숍을 만들었다.

판매를 한다는 욕심보다, "이야기를 선물한다는 생각"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고감도 편집숍

으로 럭셔리의 기준을 다시 쓰겠다.

It is time to redefine luxury.  

Existing (editing) shops insisting on foreign luxury brands is known to be secretive

and is availble only for the VIP or celebrities.  

CD Co., Ltd. believes that the criterion of "luxury" is storytelling .

CD Co., Ltd. has created a highly accessible and trendy (select shop) for a rich and colorful lifestyle.  

Rather than having a desire to make a profit, we focus on giving a gift of stories to

our clients. This is how CD Co., Ltd. redefines luxury as a gift of storytelling  

5-101, Sannam-ro, Paju-si, Gyounggi-do, Korea  T:82.2.792.3401 F:82.2.792.3402  

 CD Co., Ltd.